로고

포스코 장인화 헤제 첫 인사...조직슬림화·여성임원 전진배치

오승희 기자 | 기사입력 2024/04/03 [08:50]

포스코 장인화 헤제 첫 인사...조직슬림화·여성임원 전진배치

오승희 기자 | 입력 : 2024/04/03 [08:50]

이유경 경영지원팀장, 김희 탄소중립전략담당, 한미향 홍보 담당(사진=포스코홀딩스제공)

[리더스팩트 오승희기자] 지난 21일 취임한 장인화 포스코홀딩스 회장이 첫 인사를 단행했다. 신속한 의사결정을 위해 조직을 슬림화했고 탄소중립 관련 조직이 지주사 중심으로 통합됐다.

 

포스코홀딩스는 43일자로 조직개편과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조직개편에서는 포스코홀딩스 조직이 기존 13개 팀에서 9개 팀으로 축소됐다.

 

포스코홀딩스는 이를 통해 지주사 조직이 슬림해지고 컨트롤타워 기능이 강화되면서 의사결정 속도가 빨라지고 조직 전반의 실행력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지주사인 포스코홀딩스 철강팀·수소사업팀과 사업회사인 포스코 탄소중립전략실이 나눠 맡고 있던 탄소중립 전환 업무의 주요 기능은 지주사 전략기획총괄 산하에 신설되는 탄소중립팀이 통합 관리하게 됐다. 포스코는 그룹 차원의 탄소중립 전략 수립과 실행력을 강화하기 위한 전략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그룹의 새 전략 사업인 2차전지 소재 사업 강화를 위해 관련 사업 기능을 전략기획총괄 산하에 이관해 이차전지 소재 사업 관리 담당을 신설했다.

 

그룹 차원 연구·개발(R&D) 컨트롤타워를 강화하기 위해 기술총괄을 신설했고, 포스코기술투자의 신사업 기획과 벤처 기능도 이관해 지주사 주도의 신사업 발굴과 투자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ESG팀과 법무팀은 기업윤리팀으로 통합했고, 이사회의 전략적 의사결정을 지원하기 위한 이사회 사무국도 신설했다.

 

이번 정기인사에서는 특히 여성 임원들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포스코홀딩스 경영지원팀장으로는 포스코그룹의 첫 여성 사업회사 대표인 이유경 엔투비 사장이 임명됐다. 탄소중립팀 탄소중립전략담당은 포스코 여성 공채 1기로 광양제철소 2제강공장장, 생산기술기획그룹장 등을 거친 포스코 김희 탄소중립전략실장이 맡는다.

 

커뮤니케이션팀 홍보 담당에는 포스코·포스코퓨처엠 홍보그룹장, 포스코홀딩스 언론 담당 상무보를 지낸 포스코 한미향 커뮤니케이션실장이 선임됐다.

 

그룹 차원의 브랜드 전략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전문컨설턴트 출신인 이영화 상무보를 브랜드전략 부장으로 영입했다. 그룹사 가운데서도 포스코이앤씨의 안미선 구매기획그룹장이 구매계약실장을 맡게 됐다.

 

사업회사 포스코는 장인화 회장의 현장 중심 경영 철학을 반영해 제철소장의 위상을 강화한다. 신속한 의사결정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생산기술본부를 폐지하고 포항제철소장과 광양제철소장을 본부장급으로 격상해 제철소별 책임 경영을 강화하기로 했다.

 

포스코그룹은 "이번 조직 개편 및 임원 인사를 통해 불확실한 경영 여건을 기회로 활용하는 토대를 마련함과 동시에 '미래를 여는 소재, 초일류를 향한 혁신'의 신경영 비전을 사업 성과로 구체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심층기획
메인사진
대기업 직원수는 감소하는데 임원수만 증가...임원1인당 직원 107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