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오세훈 시장, "북한 대남 오물풍선 대응 1시간 내로 단축…시민 불안 최소화"

6.10.(월) 16시 ‘서울시 통합방위회의’ 열고 군‧경 등 함께 시 차원 대응방안 점검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총장 “생화학 무기 등을 염두로 한 도발 행위는 아닐 것”

전영순 기자 | 기사입력 2024/06/11 [09:46]

오세훈 시장, "북한 대남 오물풍선 대응 1시간 내로 단축…시민 불안 최소화"

6.10.(월) 16시 ‘서울시 통합방위회의’ 열고 군‧경 등 함께 시 차원 대응방안 점검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총장 “생화학 무기 등을 염두로 한 도발 행위는 아닐 것”

전영순 기자 | 입력 : 2024/06/11 [09:46]

▲ 오세훈 시장이 10일(월) 16시 시청 본관 지하 3층 충무기밀실에서 열린 '서울시 통합방위회의'에 참석해 군,경,소방 등 유관기관 관계자들과 北 오물풍선 대응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사진=서울시]  


[리더스팩트 전영순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은 최근 북한의 대남 오물풍선살포 등 도발 행위에 대해 현재 서울시를 비롯해 군・경 등 강남북, 권역별 팀 배치로 1~2시간 이내 처리하고 있지만 (오물풍선이) 낙하 직후 관계기관 출동으로 더 신속히 처리된다면 시민들이 안심하실 것 같다, 폭발물 처리, 화생방 대응 등에 있어 통합적인 인력 운영 등으로 대응 시간을 더 단축해보는 방안을 강구해 시민 불안 최소화에 힘쓰자고 당부했다.

 

오 시장은 이날(10) 오후 4시 서울시청 본관 지하 3층 충무기밀실에서 열린 오물풍선 관련 서울시 통합방위회의에 통합방위협의회 의장 자격으로 회의를 주재하며 이같이 말했다.

 

'통합방위회의'는 지역 안보와 통합방위 태세 확립을 위해 '통합방위법'에 따라 연 1회 이상 열린다.

 

이날 회의는 지난 9() 밤부터 10() 아침 사이 북한의 대남 오물풍선(34)이 다시 살포되면서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고, 오물풍선의 추가적인 위협을 분석, 대응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오프라인으로 동시에 열린 이날 회의는 이진우 수도방위사령관(화상 참석)을 비롯해 국가정보원, 서울소방재난본부, 서울경찰청 등 서울시 통합방위협의회 위원과 유관기관 관계자 등 총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통합방위협의회장(오세훈 서울시장) 모두발언 전문가(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총장) 의견 청취 각 기관별 대응 조치현황 및 토의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먼저, 오세훈 서울시장은 모두발언에서 북한의 저열한 도발인 오물풍선이 급기야 시청사 앞마당까지 도달하면서 시민들께서 불쾌함과 불안감을 동시에 느끼고 있다고 북한의 오물풍선 살포 등 도발 행위 지속상황을 규탄하며, “서울시는 24시간 상황 유지를 위한 초기대응반 소집과 수도방위사령부, 서울경찰청과의 삼각 공조회의 등 군경과 긴밀히 소통하며 시민 안전을 위한 조치를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상황이 끝이 아니라 북한의 새로운 형태의 도발방식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서울시 차원에서 시민 안전을 확보해 시민들의 불쾌함과 불안감을 덜어드릴 실질적인 방안을 찾아 대응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어진 전문가 의견 청취에서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총장은 북한이 생화학 무기 관련된 물질을 풍선에 넣어서 보낸다면 이것은 일종의 선전포고에 준하는 해석이 가능하기 때문에 그러한 유해 물질을 동반한 도발 행위까지는 하지 않을 것이라고 의견을 전했다.

 

특히, 소방 등 회의에 참석한 관계자들은 그간의 오물풍선 관련 조치상황에 있어 풍선 1건당 발견부터 조치까지 평균 대응 시간이 1시간 20~2시간이 소요됐다는 점에서 서울 도심에 CCTV 등 여러 관제 시스템을 통한 신속한 발견이 상황 조치에 유효했다는 점을 확인했다.

 

또한, 시민 불안 최소화를 위한 각 기관별 긴밀한 상황 공조체계도 점검했다.

 

이진우 수도방위사령관은 서울시민들의 적극적인 신고와 경찰소방 등 관련 기관의 신속한 출동으로 현 상황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었다며 통합방위회의 관계기관의 협조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한편, 서울시는 북한의 대남 오물풍선 살포로부터 시민을 보호하기 위해 지난 1()에 이어 8() 다시 비상대응반을 가동해 전단 수거에 나서고 있다.

 

이날 오후 5시 기준 서울에 접수된 4차 오물 풍선 관련 신고는 총 94건이며, 이중 90개소는 수거 완료했으며, 남은 4개소는 조치 중이다오후 5시 기준 신고건 중에서 시민 피해 사례는 테라스 천장 유리 파손 등 1건이다.

 

▲ 오세훈 시장이 군,경,소방 등 유관기관 관계자들과 北 오물풍선 대응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사진=서울시]  ©

 

▲ [사진=서울시]  ©



  • 도배방지 이미지

심층기획
메인사진
대기업 집단 상장사 상반기 시총 SK그룹 증가액 1위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