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국내 금융권 최초 AI회사 '신한AI' 폐업···"규제 장벽에 부딪혀 제 날개 못펴요"

윤태경 기자 | 기사입력 2024/06/12 [08:59]

국내 금융권 최초 AI회사 '신한AI' 폐업···"규제 장벽에 부딪혀 제 날개 못펴요"

윤태경 기자 | 입력 : 2024/06/12 [08:59]

▲ 해산 공시를 발표한 신한 AI/신한금융지주.

 

[리더스팩트 윤태경 기자] 신한금융은 2019년 '국내 최초의 AI 회사'라는 이름으로 화려하게 출발했지만, 연이은 적자를 이겨내지 못하고 결국 문을 닫았다. 지난달 9일 자회사인 신한AI에 대한 ‘회사 청산 결정에 따른 해산’ 공시를 발표했다. 지난해 신한AI는 -46억원 가량의 순손실을 냈다.

 

해당 금융지주 관계자는 "위기 예측 모델과 로봇어드바이저 등 AI 관련 상품을 출시했지만 경쟁이 치열한 금융계인 만큼 큰 이목을 끌진 못했다"며 "연이은 적자보다는 AI 기술을 내재화하는 것이 좋겠다"는 판단에 폐업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금융권에서는 망분리 규제 등으로 인한 기술적 한계도 한 몫 했을 것으로 바라보고 있다. AI 기술은 얼마나 많은 빅데이터를 확보해 학습하냐에 따라 성능이 좌지우지된다. 기술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많은 데이터를 확보해야 하지만 국내 금융사들의 경우 '망분리 규제' 등으로 인해 데이터 접근성이 해외보다 떨어지기 때문에 글로벌 업체들과의 기술 격차가 크다는 평가를 받는다.

 

인공지능(AI) 신생 업체들이 2014년 말부터 현재까지 이어진 '물리적 망분리'라는 기술적 장벽과 규제에 부딪혀 성장이 매우 어려운 환경을 겪고 있다. 망분리 규제로 인해 2014년 이후 10년간 국내 금융사들은 내부망 서버를 따로 운영하고 있다. 인터넷 등을 통한 접근이 원천적으로 차단되다 보니 해킹 등 외부 공격으로 인한 고객 정보 유출 가능성은 ‘0%’에 가깝게 줄어들었다.

 

하지만 AI 기술 개발에 있어서는 빅데이터의 확보가 원천적 기술 동력이다 보니 한계가 명확했다. 내·외부망이 분리돼 있어 내부망의 문서 프로그램을 업데이트하는 것조차 상당한 시간이 소요된다. 휴대용저장장치(USB메모리) 등을 통해 인터넷에서 신규 버전의 프로그램을 받고, 회사 내부 결재를 거쳐 내부망에 설치해야 하기 때문이다.

 

내부망 접속이 원천적으로 차단된 국내 금융 환경상, 생성형 AI 등 외부에 서버를 두고 있는 클라우드 기반의 기술이 발전하기는 더 어려운 상황이다. 국내 금융지주 관계자는 “국내 금융사들이 생성형 AI 기술을 도입하기 위해서는 직접 그래픽처리장치(GPU)를 구매하고, 맞춤형 프로그램을 만들고, 내부망에서 테스트를 해야 한다”며 “시간도 많이 걸리고 비용 대비 수익을 건지기도 쉽지 않다”고 말했다.

 

금융당국은 이르면 이달 내 망분리 합리화 대책을 발표하기로 했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금융사별 보안 수준이나 업무 특성에 따라 규제를 차등 적용하고 단계적으로 완화해 나가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며 “북한의 해킹 위협과 같은 우리나라만의 특수성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홍선 시큐리티빌더 대표는 “해외에서 개인 정보 유출 등 보안 문제에 대해 강력한 처벌 규정을 갖고 있는 것과 달리 한국은 취약한 편”이라며 “규제 완화뿐만 아니라 정보 유출 등에 대한 처벌 강화도 함께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심층기획
메인사진
대기업 집단 상장사 상반기 시총 SK그룹 증가액 1위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