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LG전자, 스마트홈 플랫폼 기업 ‘앳홈’ 인수

오승희 기자 | 기사입력 2024/07/04 [08:58]

LG전자, 스마트홈 플랫폼 기업 ‘앳홈’ 인수

오승희 기자 | 입력 : 2024/07/04 [08:58]

AI홈에서 에어컨, TV, 냉장고, 정수기, 스마트커텐, 스마트조명 등 다양한 가전과 IoT기기가 연결된 모습. /LG전자 제공

AI홈에서 에어컨, TV, 냉장고, 정수기, 스마트커텐, 스마트조명 등 다양한 가전과 IoT기기가 연결된 모습. (사진 = LG전자)

[리더스팩트 오승희기자] LG전자가 스마트홈 플랫폼 선도기업 '앳홈'을 인수한다.

 

LG전자는 최근 네덜란드 엔스헤데에 본사를 둔 스마트홈 플랫폼 기업 앳홈(Athom)의 지분 80%를 인수하고, 향후 3년 내 나머지 20%를 인수하는 계약을 맺었다고 3일 밝혔다. 인수액은 밝히지 않았다.

 

2014년 설립된 앳홈은 가전과 사물인터넷(IoT) 기기를 연결하는 스마트홈 허브 '호미'를 보유한 스마트홈 플랫폼 기업이다. 유럽과 호주, 싱가포르에 이어 2023년에는 미국, 캐나다로 출시 국가를 확대했다.

 

앳홈은 자체 개발한 허브와 운영체제(OS)를 바탕으로 독자적인 스마트홈 생태계를 조성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대표 제품인 호미 프로는 5만여 종의 가전 및 IoT 기기를 연결한다. 와이파이, 블루투스, 지웨이브, 매터, 스레드 등 다양한 연결 방식을 지원해 개방성이 높은 것이 특징이다.

 

앳홈이 운영하는 호미 앱스토어에는 필립스, 이케아 등 전 세계 다양한 브랜드의 제품을 연결·제어하는 애플리케이션()1천여개 등록돼 있다.

 

LG전자 기기는 물론 필립스, 이케아 같은 타사 기기 데이터를 확보하고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는 이야기다. 고객은 앱스토어에서 앱을 다운로드해 LG전자는 물론 앳홈 연동 브랜드 기기와 연결하고 스마트홈을 구현할 수 있다.

 

LG전자는 자사 특유의 공감지능(AI) 가전과 생성형 AI를 결합해 '스마트홈'을 넘어 'AI' 시대를 연다는 복안이다. 집 안에 설치된 가전은 물론 모빌리티, 상업공간에서도 AI홈 기능을 활용하는 '인텔리전트 스페이스' 솔루션 기업으로 성장한다는 전략이다.

 

LG전자 AI 홈에서 고객은 생성형 AI와 소통하고, AI가 가전과 IoT 기기를 제어해 고객을 최적의 상태로 케어하게 된다. LG전자는 이러한 AI 홈의 차별화된 고객경험을 궁극적으로 상업공간이나 모빌리티와 같은 다양한 공간으로 확장한 '인텔리전트 스페이스' 설루션으로 발전시켜 나간다는 계획이다.

 

앳홈 인수 후에도 앳홈의 운영 체계와 브랜드는 독립적으로 유지한다. 사업·연구개발 역량이나 플랫폼 관점의 시너지를 도모하면서도 앳홈의 성장 동력과 고유의 강점을 극대화하기 위해서다.

 

정기현 LG전자 플랫폼사업센터 부사장은 "앳홈 인수는 AI 홈 사업의 초석"이라며 "앳홈의 강점인 개방형 생태계와 연결성을 바탕으로 외부 연동 서비스를 확대하고, AI 가전과의 시너지를 통해 고객에게 다양하고 입체적인 공간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주완 LG전자 최고경영자(CEO)"LG전자는 고객의 삶이 있는 다양한 공간에서 경험을 연결하고 확장하는 인텔리전트 스페이스 설루션 기업으로 진화하고 있다""OS 광고플랫폼, AI 홈과 같은 플랫폼 기반의 가전 서비스·설루션에 잇따라 진출하는 등 사업 패러다임을 전환하기 위한 전략적인 투자를 지속적으로 실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심층기획
메인사진
대기업 집단 상장사 상반기 시총 SK그룹 증가액 1위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