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대기업 가동률 80% 이하로 추락...코로나때보다 낮아

- 자동차, 제약을 제외한 전업종에서 전년 대비 가동률 하락
- 건설자재, 에너지, 석유화학에서 하락폭 심해

박주근 기자 | 기사입력 2022/12/20 [08:31]

대기업 가동률 80% 이하로 추락...코로나때보다 낮아

- 자동차, 제약을 제외한 전업종에서 전년 대비 가동률 하락
- 건설자재, 에너지, 석유화학에서 하락폭 심해

박주근 기자 | 입력 : 2022/12/20 [08:31]

[리더스팩트 박주근 기자] 국내 대기업들의 가동률이 1년 새 2%포인트 이상 하락하며 80% 밑으로 떨어졌다. 코로나가 유행이었던 2020년 3분기 79.4% 보다 1%포인트 더 낮은 가동률을 보였다. 

 

 업종별로는 자동차, 제약을 제외한 전 업종에서 하락했으며 건설자재 7.4%포인트 가동률이 떨어져 최대를 기록했고 에너지(-6.41%p), 석유화학(-5.40%p) 등 순으로 하락폭이 컸다.

 

 20일 기업분석연구소 리더스인덱스(대표 박주근)가 국내 매출상위 500대 기업 중 분기보고서를 제출하고 가동률을 공시한 200개 기업의 2022년 3분기 가동률을 조사한 결과, 이들 기업의 평균가동률이 78.4%로 지난해 같은 기간 80.5%보다 2.1%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기업들이 설비 투자 등을 통해 생산능력을 늘렸지만 글로벌 경기침체로 생산실적이 그에 미치지 못하면서 가동률이 떨어진 것으로 풀이된다.

 

 이번 조사는 생산계획 및 생산능력의 증감률을 보기 위해 생산능력(계획) 대비 실제 생산실적을 계산한 가동률로 통일했다. 사업부문 별 가동률이 별도 기재된 경우 부문별 가동률의 평균값을 사용했다. 단, 회사의 매출액 비중을 반영해 사업부문이 상대적으로 미미한 경우는 조사에서 제외했다. 또 지배회사의 해외 종속회사는 포함했으며 국내 종속회사는 제외했다.

 

업종별로는 건설자재 업종의 하락폭이 가장 컸다. 지난 해 3분기 77.9%이던 가동률은 올 3분기 70.5%로 –7.4%포인트 떨어졌다. 

 

이어 조선 기계설비 –7.4%p, 에너지 –6.4%p, 석유화학 –5.4%p, 철강 –2.5%p, 유통 –3.2%p, IT전기전자 –2.2%p, 생활용품 –2.2%p, 운송 –1.3%p, 식음료 -0.7%p 등의 순이었다. 전체 14개 업종 중 공기업, 서비스 업종을 포함한 12개 업종의 가동률이 작년보다 떨어졌다.

 

 반대로 가동률이 상승한 곳은 자동차 및 자동차부품(2.5%p↑), 제약(0.8%p↑) 단 두 곳 뿐이었다. 

 

기업별로는 건설업 불황으로 관련 기업인 레미콘 및 골재 제조업체인 유진기업이 80.1%에서 52.7%로 27.4%포인트 하락해 낙폭이 가장 컸다. 그 외 건설자재 기업인 KCC –11.5%p, 아이에서동서 –4.6%p, LX하우시스 –4.5%p 등이 하락했다. 

 

 다음으로 석유화학업종의 기업들이 가동률 하락이 높았다. 애경케미칼이 76.7%에서 53.8%로 22.9% 떨어졌고, DL케미칼이 –22.0%p, 이수화학 –21.8%p, 금호석유화학 –17.0%p 순이었다. 

 

 반대로 올해 가동률이 두 자릿수 이상 상승한 곳은 16곳에 불과했다. 쌍용 자동차가 기업의 새 주인이 바뀌면서 생산량이 증가해 60.0%p 가동률이 상승했고, 매일유업이 23.3%p↑, KG ETS가 철강판재 생산이 증가하며 21.6%p↑, SK에너지 17.6%p↑, KG 동부제철과 스틸이 각각 16.3%p↑등으로 증가했다.

 

 매출 상위 20대 기업에서는 기아자동차(12.6%p↑), LG에너지솔루션(2.0%p↑), 현대모비스(4.4%p↑)를 제외 한 나머지 기업들은 가동률이 감소했다. 삼성전자는 DS부문의 생산능력과 생산실적이 증가한 반면 DX부문에서 HHP와 영상기기 사업부의 생산능력이 전년 대비 소폭 상승한 반면 생산실적이 각각 –5.5%, -2.2% 감소하면서 가동률이 –3.6%p 하락했다. 현대자동차는 생산량이 소폭 증가했지만 생산능력이 상승하며 가동률은 4.0%p 감소했으며, LG전자는 전년에 비해 생산능력은 10% 이상 상승했지만 실제 생산량이 감소하며 가동률이 –9.9%p 줄었다. 이 외에 포스코 –13.9%p, 한화 –3.7%p, LG화학 –9.5%p 등으로 감소했다. 

 

한편, 생산능력이 작년 3분기 대비 늘어난 곳은 절반에 가까운 93곳이었으나 이 중 실제 생산 실적이 증가한 기업은 69곳이었으며 나머지 24곳은 생산능력 확대에도 실적은 감소했다. 같은 기간 생산능력을 감소시킨 기업은 50개 기업이었으며 정체한 기업은 57개 기업이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심층기획
메인사진
대기업 집단 상장사 상반기 시총 SK그룹 증가액 1위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