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자본시장법 개정 이후 여성 사외이사만 증가...여성 사내이사 감소

- 등기임원 내 여성비중 8.8%로 2년 전 대비 2배 증가했지만 사내이사는 감소
- 대기업 여성사외이사도 관료, 법조 출신 선호

김한나 기자 | 기사입력 2022/10/25 [08:18]

자본시장법 개정 이후 여성 사외이사만 증가...여성 사내이사 감소

- 등기임원 내 여성비중 8.8%로 2년 전 대비 2배 증가했지만 사내이사는 감소
- 대기업 여성사외이사도 관료, 법조 출신 선호

김한나 기자 | 입력 : 2022/10/25 [08:18]

▲ 매출상위 500대 기업들 중 분기보고서를 제출하는 353개 기업분석, 매년 상반기 보고서 기준 등기임원 내 남/여 비중과 사내/사외이사 남/여 비중 ※ 출처 :리더스인덱스


[리더스팩트 김한나 기자] 지난 8월 자본시장법 시행 이후 국내 대기업의 등기임원 내 여성 비중은 증가했으나 사외이사만 2배로 증가했고 사외이사는 정체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기업들이 선호하는 여성 사외이사들의 이력으로는 남성사외이사와 비슷한 검찰, 법원 등의 법조 출신들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기업분석연구소 리더스인덱스(대표 박주근)가 국내 매출 상위 500대 기업들의 2022년 상반기 보고서를 제출한 353개 기업의 등기임원 현황을 분석한 결과 자본시장법 개정안(제165조20)이 통과된 지난 2020년 등기임원 2464명 중 여성등기임원은 4.0%인 95명이었다. 법이 시행된 올해 상반기 등기임원 2506명 중 8.8%인 221명으로 여성 등기임원으로 2배 이상 증가 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사내이사는 2020년 상반기 1305명 중 여성사내이사는 30명으로 2.4%에서 2022년 상반기 1200명 중 28명인 2.3%로 정체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사외이사에서는 2020년 상반기 1159명 중 여성 사외이사는 65명으로 5.9%에서 올 상반기 1306명의 사외이사 중 여성사외이사는 193명으로 14.8%를 차지하면서 8.9%포인트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내이사 중 여성 28명의 이력을 보면 오너일가가 16명이고 전문경영인은 12명에 불과했다. 오너일가 여성 사내이사들로는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현정은 현대엘리베이터 회장, 이어룡 대신증권 회장, 장영신 애경케미칼 회장, 정성이 이노션 고문, 김선희 매일유업 부회장, 임상민 대상 전무 외 9명이다. 

 

 전문경영인 사내이사들로는 네이버 최수연 대표, 유명순 한국씨티은행 은행장, 박정림 KB증권 대표, 조희선 한세실업 대표 등 대표이사 4명과 김소영 CJ제일제당 사업본부장, 남궁현 녹십자 부문장, 송효진 롯데칠성음료 부문장, 김명희 신한은행 부사장, 이윤주 이랜드월드 전무 등과 3명의 외국인 여성 사내이사들이다. 

 

▲ 매출상위 500대 기업들의 여성 사외이사 경력별 비중 현황(2022년 상반기 보고서 기준 이력) - 리더스인덱스 제공


 자본시장법 개정 이후 65명에서 193명으로 3배 이상 증가한 여성 사외이사들의 이력을 분석한 결과 학계가 49%(94명), 관료 18%(34명), 재계 17%(33명), 변호사 10%(19명), 회계사 4%(8명), 언론 2%(4명) 순으로 기업들이 현직 교수들을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사외이사 1113명의 이력은 관료 36%, 학계 34%, 재계 18%, 변호사 4%, 세무회계 3% 순이었다. 관료출신 사외이사들의 이력으로는 사법(판사) 13명, 검찰 출신 8명 등으로 관료 출신 중 72%가 법조 출신이었으며 변호사 19명까지 포함하면 기업들이 법조 출신 사외이사들을 기업들이 가장 선호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검찰출신 여성 사외이사들로는 조희진 GS건설 사외이사(전 동부지검 검사장), 박계현 한라 사외이사(전 서울고검 검사), 이영주 KB캐피탈 사외이사(전 춘천지검 검사장),  외 5명이다. 

 

 한편, 박주근 리더스인덱스 대표는 “자본시장법 시행으로 등기임원 내의 여성이사비중 증가 효과는 나타났으나 이사회의 다양성 확보를 통해 의사결정의 독립적이고 전문성을 높여 글로벌기업의 경쟁력을 높이자는 법의 본질적 목적에 부합하기에는 역부족이었다”고 평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심층기획
메인사진
대기업 직원수는 감소하는데 임원수만 증가...임원1인당 직원 107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