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김홍성 마이웨이] 두 줄 짜리 시

김홍성 | 기사입력 2024/05/26 [10:27]

[김홍성 마이웨이] 두 줄 짜리 시

김홍성 | 입력 : 2024/05/26 [10:27]

▲ 김홍성 시잉, 작가 [사진=리더스인덱스]  ©


[김홍성 마이웨이]  두 줄 짜리 시

 

모르는 이 무덤에 들국화 폈네

바람에 하늘대네 참말 예쁘게

.

.

.

스무살 전후에 써놓고 스스로 대단한 시라고 감격해 마지 않았던 두 줄 짜리 시.

곡을 붙여서 누군가에게 들려 준 일도 있었던 것 같은데 그게 누군지는 이제 생각이 안 난다.

영영 잊었어도 아무런 문제가 없을 이 시가 잠결에 떠오르는 데는 그만한 이유가 있겠지 싶어서 일어나 앉았다.

 

 

이 시를 놓고 볼 때 스무살 전후의 나는 이 세상과 저세상의 경계에 있는 쓸쓸한 아름다움을 붙들고 있었다. 그렇다면 그 후에 이어진 40 년 동안은 무엇을 붙들어 시를 썼는가?

.

.

.

엊그제 떨어진 꽃잎이

빗물에 쓸려 간다

갠 날엔 그리 곱던 저 붉은 꽃

오늘은 안쓰러워 못 보겠네

.

.

.

달라진 게 없다. 건방지고 산만해졌을 뿐이다.

김군! 이제는 다른 것을 붙들어 볼 때가 되지 않았는가?

 

▲ [사진=김홍성]  ©



 

 

 

 

 
  • 도배방지 이미지

심층기획
메인사진
오너일가 주식담보대출 감소한 가운데 롯데, SK 그룹 증가
1/3